2021.05.14 (금)

  • 구름많음속초16.1℃
  • 구름조금20.3℃
  • 구름조금철원20.6℃
  • 맑음동두천21.7℃
  • 구름조금파주19.3℃
  • 구름많음대관령14.0℃
  • 흐림백령도14.6℃
  • 구름많음북강릉15.0℃
  • 구름조금강릉17.0℃
  • 구름많음동해14.8℃
  • 구름많음서울23.6℃
  • 흐림인천18.1℃
  • 흐림원주23.0℃
  • 구름많음울릉도15.9℃
  • 흐림수원19.5℃
  • 구름많음영월21.0℃
  • 흐림충주23.5℃
  • 흐림서산18.9℃
  • 구름조금울진15.0℃
  • 흐림청주23.9℃
  • 흐림대전23.0℃
  • 구름많음추풍령22.2℃
  • 구름많음안동21.0℃
  • 구름많음상주22.6℃
  • 구름조금포항16.3℃
  • 흐림군산19.2℃
  • 구름많음대구21.3℃
  • 흐림전주20.7℃
  • 구름많음울산18.2℃
  • 흐림창원17.7℃
  • 흐림광주22.8℃
  • 구름많음부산18.0℃
  • 흐림통영19.1℃
  • 흐림목포21.3℃
  • 흐림여수20.2℃
  • 흐림흑산도17.2℃
  • 흐림완도19.1℃
  • 흐림고창21.9℃
  • 흐림순천19.3℃
  • 흐림홍성(예)19.8℃
  • 흐림제주22.5℃
  • 흐림고산20.8℃
  • 흐림성산19.4℃
  • 흐림서귀포20.6℃
  • 흐림진주19.7℃
  • 구름조금강화17.6℃
  • 흐림양평22.0℃
  • 흐림이천23.4℃
  • 구름많음인제19.1℃
  • 구름많음홍천20.4℃
  • 구름조금태백15.8℃
  • 흐림정선군19.4℃
  • 흐림제천20.6℃
  • 흐림보은23.5℃
  • 흐림천안21.7℃
  • 흐림보령19.9℃
  • 흐림부여20.7℃
  • 흐림금산21.1℃
  • 흐림22.0℃
  • 흐림부안19.1℃
  • 흐림임실20.3℃
  • 흐림정읍19.7℃
  • 흐림남원22.5℃
  • 흐림장수18.9℃
  • 흐림고창군20.2℃
  • 흐림영광군21.6℃
  • 구름많음김해시19.2℃
  • 흐림순창군22.7℃
  • 구름많음북창원19.4℃
  • 구름많음양산시20.6℃
  • 흐림보성군19.6℃
  • 구름많음강진군20.8℃
  • 구름많음장흥20.3℃
  • 흐림해남19.9℃
  • 흐림고흥18.8℃
  • 흐림의령군19.8℃
  • 흐림함양군21.9℃
  • 흐림광양시20.2℃
  • 흐림진도군20.5℃
  • 구름많음봉화14.8℃
  • 구름많음영주18.7℃
  • 흐림문경20.0℃
  • 구름많음청송군16.5℃
  • 구름많음영덕14.0℃
  • 구름많음의성18.7℃
  • 구름많음구미24.0℃
  • 흐림영천18.5℃
  • 구름많음경주시18.6℃
  • 흐림거창21.0℃
  • 흐림합천21.1℃
  • 구름많음밀양21.6℃
  • 흐림산청21.1℃
  • 흐림거제18.7℃
  • 흐림남해19.5℃
안효연 동국대 감독, 익숙함을 탈피하고 새로움을 입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효연 동국대 감독, 익숙함을 탈피하고 새로움을 입다!


[저스트저널=김도성] 최고의 자리에 오르기까지 4년이 걸렸다. 숱한 시행착오가 있었지만 결국엔 결실을 맺는데 성공했다. 동국대 안효연(43) 감독은 과거의 3년을 “자만했다”고 표현했다. 그리고 마침내 자만심과 편견을 내려놓고 선수들에게 다가가니 길이 열렸다.

동국대는 지난 8월을 잊지 못할 순간으로 만들었다. 태백시종합경기장에서 열린 숭실대와의 제56회 태백산기 전국추계대학축구연맹전 결승전에서 2-1로 역전승을 거두며 우승컵을 들어 올린 것이다. 2011년 이 대회에서 연세대를 꺾고 우승한 이후 9년 만에 다시 품에 안은 챔피언 트로피다. 2016년 모교인 동국대 지휘봉을 잡은 안효연 감독은 부임 4년 만에 짜릿한 우승을 맛봤다.

결승전은 한 편의 드라마나 마찬가지였다. 동국대는 전반전 숭실대를 상대로 선제골을 내주며 고전을 면치 못했다. 당시 경고 누적으로 벤치에 앉지 못했던 안효연 감독은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보며 고민에 잠겼다. 그리고 하프타임에 안 감독은 선수들의 자존심을 건드리는 ‘라커룸 토크’로 분위기를 완전히 바꿔놨다.

“너희의 부모님도, 여자친구도, 지인들도 이 경기를 볼 텐데 이런 식으로 경기하면 창피하지 않냐. 져도 좋으니 우리 창피하게 지지 말자.”

안 감독은 원래 잔소리를 많이 하는 편이 아니지만 이날 경기에서는 작심하고 하프타임 내내 선수들을 몰아붙였다. 이 ‘라커룸 토크’로 동국대는 완전히 달라졌다. 악착같이 뛰며 점유율을 끌어올린 동국대는 거짓말처럼 두 골을 성공시키며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