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목)

  • 맑음속초26.3℃
  • 구름많음22.4℃
  • 흐림철원21.0℃
  • 흐림동두천20.9℃
  • 흐림파주19.1℃
  • 맑음대관령19.5℃
  • 비백령도15.6℃
  • 맑음북강릉25.8℃
  • 맑음강릉26.8℃
  • 맑음동해26.6℃
  • 비서울20.6℃
  • 비인천18.8℃
  • 맑음원주23.8℃
  • 맑음울릉도24.2℃
  • 구름많음수원21.5℃
  • 구름조금영월23.4℃
  • 구름조금충주24.1℃
  • 흐림서산19.0℃
  • 맑음울진24.4℃
  • 구름많음청주24.2℃
  • 맑음대전24.5℃
  • 맑음추풍령23.7℃
  • 맑음안동24.6℃
  • 맑음상주24.8℃
  • 맑음포항27.0℃
  • 흐림군산22.3℃
  • 맑음대구26.3℃
  • 구름조금전주24.4℃
  • 맑음울산25.5℃
  • 박무창원24.6℃
  • 구름조금광주23.4℃
  • 박무부산23.8℃
  • 구름조금통영21.5℃
  • 구름조금목포20.8℃
  • 구름조금여수22.3℃
  • 안개흑산도17.4℃
  • 구름조금완도22.1℃
  • 맑음고창24.0℃
  • 구름조금순천23.2℃
  • 박무홍성(예)20.9℃
  • 박무제주22.6℃
  • 구름많음고산22.2℃
  • 구름많음성산21.7℃
  • 구름많음서귀포22.7℃
  • 구름조금진주23.3℃
  • 흐림강화17.9℃
  • 맑음양평22.7℃
  • 구름조금이천23.3℃
  • 흐림인제21.7℃
  • 구름많음홍천22.8℃
  • 맑음태백22.6℃
  • 맑음정선군23.2℃
  • 구름조금제천22.4℃
  • 맑음보은23.6℃
  • 맑음천안23.2℃
  • 흐림보령19.4℃
  • 흐림부여21.6℃
  • 맑음금산24.6℃
  • 맑음23.1℃
  • 구름많음부안23.5℃
  • 맑음임실24.0℃
  • 구름조금정읍23.9℃
  • 구름조금남원23.9℃
  • 맑음장수24.0℃
  • 맑음고창군24.5℃
  • 맑음영광군24.2℃
  • 구름조금김해시23.8℃
  • 맑음순창군22.8℃
  • 구름조금북창원25.3℃
  • 구름조금양산시24.8℃
  • 구름많음보성군23.4℃
  • 구름조금강진군24.2℃
  • 구름많음장흥23.5℃
  • 구름조금해남22.2℃
  • 구름많음고흥23.5℃
  • 구름조금의령군25.7℃
  • 맑음함양군25.9℃
  • 구름많음광양시24.1℃
  • 구름많음진도군20.8℃
  • 맑음봉화23.5℃
  • 맑음영주22.9℃
  • 맑음문경25.1℃
  • 맑음청송군25.5℃
  • 맑음영덕26.9℃
  • 맑음의성26.0℃
  • 맑음구미25.9℃
  • 맑음영천25.6℃
  • 구름조금경주시26.5℃
  • 맑음거창24.9℃
  • 구름조금합천22.2℃
  • 구름조금밀양24.3℃
  • 구름조금산청26.3℃
  • 구름조금거제24.9℃
  • 구름조금남해25.0℃
기상청 제공
한국당 대구시당, ‘제71주년 국군의날 행사’ 불참...현 정권·국방부 안보의식 규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한국당 대구시당, ‘제71주년 국군의날 행사’ 불참...현 정권·국방부 안보의식 규탄

문재인 정부 3대 한‧미연합훈련(키리졸브‧독수리훈련‧UFG) 폐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한‧일GSOMIA) 파기, 남북군사합의 이행 명분 군사훈련 축소‧제한 등 안보 자해 행위 이어져, 현 정권과 국방부 무책임‧무능한 안보의식 규탄

국군.JPG
자유한국당 대구시당은 현 정권과 국방부의 무책임‧무능한 안보의식을 규탄하고자 대구 공군기지(K2)에서 열리는 제71주년 국군의 날 행사에 불참했다.

 

[ckn뉴스통신] 김도성 기자 =자유한국당 대구시당은 현 정권과 국방부의 무책임‧무능한 안보의식을 규탄하고자 대구 공군기지(K2)에서 열리는 제71주년 국군의 날 행사에 불참했다.

 

대한민국 국군은 북한의 갖은 위협 앞에서도 무한한 헌신과 강한 국방력을 바탕으로 오늘날‘한강의 기적’을 이루는 데 지대한 공헌을 했지만 현 정권은 대한민국 국군의 공로와 공헌을 부정하듯, 군의 사기와 국방력 약화를 야기하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지난해 9월, 북한과 군사합의를 체결하며‘전쟁이 종식되고, 평화가 찾아온 듯’국민을 호도했으나 사실은 전혀 그렇지 못하고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과 대남도발은 전혀 줄어들지 않았다.

 

또, 북한은 올해만 신형 탄도미사일을 10여 차례 발사했으며, 그 사거리와 특성을 고려했을 때 명백하게 대한민국을 조준한 것으로, 국제사회가 한 목소리로 북한의 비핵화를 주장하지만, 북한은 핵개발을 단 하나도 포기하지 않았다.

 

그러나 거꾸로, 문재인 정부는 3대 한‧미연합훈련(키리졸브‧독수리훈련‧UFG)을 폐지하고, 한‧미‧일 삼각공조 구축을 위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한‧일GSOMIA)을 파기했으며, 남북군사합의 이행을 명분으로 군사훈련도 축소‧제한하는 등 안보 자해 행위를 지속하고 있다.

 

이어, 대한민국 국방부장관은 어느 순간부터“북한이 군사합의를 잘 이행하고 있다”고 말했고, 대한민국 정부는 명백한 북한의 도발로 인해 청춘과 두 다리를 국가 수호와 맞바꾼 군인에게‘공상’ 판정을 내렸다.

 

또, 러시아 군용기가 6.25전쟁 이후 최초로 우리 영공을 침범했음에도 사과 한마디 제대로 듣지 못하는 등 대한민국 국군의 자랑스러운 역사, 눈부신 희생에 비춰볼 때 현 정권의 안보정책, 안보인식은 60만 국군을 모욕하는 것과 다름없다.

 

국군의 날.JPG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위원 전원은 “헌신하는 국군장병들의 명예와 자존심을 지키고, 문재인 정권의 안보무능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이번 국군의 날 행사에 불참하게 됐다”고 분명히 했다.

 

우리는 대한민국의 평화를 지키는 것은 유려한 말과 공허한 대화가 아니라, 강한 국방력과 굳건한 대비태세뿐임을 상기하고, 기울어가는 대한민국 국군의 위상과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위원 전원은 “헌신하는 국군장병들의 명예와 자존심을 지키고, 문재인 정권의 안보무능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이번 국군의 날 행사에 불참한다”고 분명히 했다.

 

또, “지금 이 순간에도 국가와 국민을 지키기 위해 헌신하는 국군 장병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와 존경을 표하는 바이다”고 밝혔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